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언론보도

[아시아뉴스통신] 김해갑 민홍철 예비후보, 환경운동연합 반환경 국회의원 선정은 '오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업무관리자 작성일16-03-03 10:45 조회3,203회 댓글0건

본문

[아시아뉴스통신] 김해갑 민홍철 예비후보,

환경운동연합 반환경 국회의원 선정은 '오해'

 

......(전략)

 

민 의원은 2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달 23일 환경운동연합이 기자회견에서 발표한 “반환경 국회의원(4대강사업 옹호)에 자신을 포함시킨 것은, 환경연합이 ‘질의 의도’를 왜곡해 빚어진 것”이라며 “같은 달 26일 환경운동연합에 이와 관련한 ‘소명자료’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그는 해명자료에서 "‘4대강사업’을 단 한 번도 지지한 것이 없고, 독수리가 찾아오는 김해 화포천 지키기 운동 등에 앞장섰다""그러나 환경연은 자신(민홍철)을 ‘4대강사업’을 옹호한 국회의원으로 평가·매도하고 ‘반환경 의원’으로 선정한 것은 매우 잘못된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환경운동연합이 저에게 수공을 지지하고 후속사업 추진까지 지지했다고 하는데, 이것은 의정활동을 왜곡한 것일 뿐만 아니라, 발언의 진의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결과다”라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그는 "이명박 정부시절 22조2000억을 들여 착공에 들어간 4대강사업을 담당한 수자원공사의 지원부분에 대해, 정부가 책임져야 할 4대강사업비를 수공에 떠넘기고, 수공은 사업비 부담을 이유로 물 값 인상을 시도한 부분을 비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국정감사를 통해 수공이 ‘물 값 인상’을 시도한 내부 자료를 공개함으로써 국민의 부담으로 돌아갈 물 값 인상을 저지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4대강사업의 후속사업 지지’부분에 대해, "김해시와 부산시, 양산시가 공동으로 지난 2015년 3월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의 공모에서 선정된 2015년 지역행복생활권사업(낙동강 뱃길복원 관광자원화)을 4대강사업의 후속사업으로 오해한데서 비롯됐다""이 사업은 ‘4대강사업’의 후속사업이 아니라 지자체 발전방안으로 추진되고 있는 주민숙원사업"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 사업은 김해와 부산, 양산시가 낙동강을 사이에 두고 하나의 공동체로서 발전할 수 있는 상생의 모델이면서 자연생태를 보호하고 지역주민들의 소득증대를 위해 추진하는 것으로서 현재 김해시도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후략)

 

원문보기 및 사진출처(아시아뉴스통신)

 http://www.anewsa.com/detail.php?number=979185&thread=11r0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회의원 민홍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