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언론보도

[연합뉴스] '공항소음 나 몰라라'…인천 중구 피해주민 지원사업 0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업무관리자 작성일17-11-02 00:35 조회1,192회 댓글0건

본문

[연합뉴스, `17.10.23] '공항소음 나 몰라라'… 인천 중구 피해주민 지원사업 0건

민홍철 의원 "인천시, 공항소음에 시달리는 주민 고통 헤아리지 못해"

47565cefbef42435b25a318493f1df3c_1509551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시 중구가 공항소음에 시달리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지원사업을 인천국제공항 개항 이래 단 한 건도 추진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의원(경남 김해갑)이 국제공항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중구는 소음대책 지역에 포함됐음에도 인천국제공항이 개항한 2001년부터 현재까지 주민지원사업을 한 건도 추진하지 않았다.
공항소음대책 지역 주민지원사업은 '공항소음 방지 및 소음대책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해당 지역 지방자치단체가 수립·추진할 수 있으며 예산의 65∼75%는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지원한다.
대상 사업은 종합복지관, 체육공원, 도서관, 공동작업장 설치 등 주민복지·소득증대사업이나 지자체 조례로 정하는 사업 등이다.
그러나 주민지원사업은 옹진군만 추진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그나마 지원사업 신청이 2013∼2017년 매년 1∼2건에 그쳐 예산을 모두 소진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인천국제공항 주민지원사업 예산 집행 현황을 살펴보면 2013∼2014년 예산 25천만원은 100% 집행됐지만 201528.6%(35천만원 중 1억원), 201638.3%(20억원 중 76500만원), 201720%(27억원 중 54100만원)에 그쳤다.
반면 공항소음피해 규모는 늘어나는 실정이다.
소음피해규모가 최초 고시된 201011월 소음대책 지역과 인근 지역(옹진군·중구)의 규모는 총 3919였지만, 소음대책 지역이 변경 고시된 20161월에는 46646년 새 1.2배 늘었다.
인구 역시 2010320명에서 2016666명으로 2.1배 증가했다.
민 의원은 "인천시는 국제공항을 둔 첨단항공도시임에도 공항소음에 시달리는 주민들의 고통은 잘 헤아리지 못하고 있다""해당 지자체가 소음피해 주민들을 위한 지원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할 수 있도록 인천시가 지도·감독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사원문 : (연합뉴스) '공항소음 나 몰라라'…인천 중구 피해주민 지원사업 0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회의원 민홍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