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언론보도

[파이낸셜뉴스]“내년 설에는 고향에 가려나”… 휠체어 탑승 시범운행 모두 중단돼 [출처] [파이낸셜뉴스]“내년 설에는 고향에 …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업무관리자 작성일23-10-11 09:01 조회471회 댓글0건

본문

[파이낸셜뉴스]“내년 설에는 고향에 가려나”… 휠체어 탑승 시범운행 모두 중단돼

2019년 휠체어 탑승 가능 고속버스 시범운행 이후 모두 운영 중단

사업확대 위해 연구용역 발주했으나 6개월 지연

민홍철, “정부 국정과제로 채택된 만큼 책임 있는 지원책 마련 필요”

 

 

[파이낸셜뉴스] 2019년 10월 휠체어 탑승이 가능한 고속버스 시범운행 이후 현재 모두 운영이 중단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홍철 의원이 국토교통부에서 제출받은 ‘교통약자 장거리 이동지원’에 따르면, 2021 년부터 2023 년까지 7차례에 걸쳐 고속·시외버스 차량개조 사업을 공모했으나 단 한 건의 신청도 없었다.

국토교통부는 휠체어 탑승 가능한 고속·시외버스 개조비용 5000만원 중 절반을 지원한다. 하지만 버스업계는 휠체어 탑승시설이 설치될 경우 최소 3~6 개 좌석이 필요해 설치비용뿐만 아니라 운영 손실에 대한 보조가 필수적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지난해 6월, 사업확대를 위한 연구용역을 발주했으나 당초 올해 4월에서 10월로 연기돼 휠체어 탑승 고속·시외버스 도입은 더욱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

민홍철 의원은 “장애.인 시외 이동권 보장을 애원하는 절규가 수년째 이어지는데, 고속·시외버스 좌석손실 비용 지원이 없다면 절대 해결될 수 없는 문제로 보인다” 며,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로 채택된 만큼, 책임 있는 지원책 마련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성석우 기자 (west@fnnews.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회의원 민홍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