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언론보도

[연합뉴스]전세사기 속출에 지난해 HUG 콜센터 상담 131만건…올해도 폭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업무관리자 작성일23-10-16 10:28 조회601회 댓글0건

본문

[연합뉴스]전세사기 속출에 지난해 HUG 콜센터 상담 131만건…올해도 폭주 


하루 3천600여건 수준…신규가입·보증갱신 문의도 많아

민홍철 의원 "국민 안심할 수준의 방지대책 마련해야"

34f936db51d79f57fab27b0569844698_1697419
전세사기·깡통전세 특별법 개정을 촉구하는 피해자들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전세사기·깡통전세 피해자 전국대책위원회 주최로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열린 '전세사기 피해자 집중 집회' 참가자가 비가 오는 날씨에 메시지가 적힌 팻말을 우산에 부착한 채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2023.10.14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전국적으로 전세사기 피해자가 속출하면서 지난해 주택도시보증공사(HUG) 콜센터에 130만건 이상의 상담·문의 전화가 걸려 온 것으로 집계됐다.


전세사기 피해 상담도 급증했지만, 전세사기를 당할지 모른다는 우려로 전세보증 신규 가입이나 갱신을 문의하려는 수요도 크게 늘어난 영향이다.

1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의원이 HUG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HUG 콜센터 상담 수신 건수는 131만5천579건에 이른다.

매일 3천604건, 한 달에 10만9천631건의 문의나 상담 전화가 걸려 왔다는 의미다.

올해는 이보다 더 많아질 전망이다. 지난 1∼9월 콜센터 상담 건수는 130만4천238건으로, 이미 작년 연간 수준에 육박했기 때문이다.

상담 건수는 201.8년 38만4천313건 규모였으나, 2020년 101만1천487건으로 100만건을 넘어서더니 2021년 11.8만4천792건, 지난해 131만5천579건, 올해(1∼9월) 130만4천238건으로 빠르게 늘었다.

콜센터를 찾은 주된 이유는 전세 보증 관련 문의를 위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걸려 온 130만여건의 전화 중 50만건 가까이가 전세 보증과 관련된 내용이었다.

그중에서도 보증사고 문의가 22만4천952건으로 가장 많아 보증사고로 인한 상담 수요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외 신규 가입(19만2천555건), 보증 갱신(4만7천683건), 조건 변경(1만6천383건), 보증 해지(1만859건) 순으로 많았다.

구체적으로는 '임대인이 전세 사기범으로 조사받는 중인데 고소가 진행되면 보증 이행에 문제가 생기는지', '임대인이 사망한 경우 보증 이행 청구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등 전형적인 전세사기 관련 문의가 많았다고 민 의원은 전했다.

또 일반 '임대보증' 관련 전화 유형 10만4천여건 중에서도 보증사고 문의가 3만4천여건을 차지했다.

민 의원은 "최근 대규모 전세사기 사건이 연속으로 터지면서 세입자들의 불안감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며 "정부는 국민이 안심할 수 있을 만한 수준의 전세사기 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표] 201.8∼2023년 HUG 콜센터 ARS 상담 수신건수

0014263819tableImage1.png?type=w647


lucid@yna.co.kr

기자 프로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회의원 민홍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