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언론보도

[연합뉴스]민홍철 "'범죄 대처' 철도승무원 바디캠 시범운영 이후 방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업무관리자 작성일23-10-17 13:48 조회432회 댓글0건

본문

e7a6e44a4ee2d25893293ebaab7f43c3_1697518
질의하는 민홍철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철도 역무원·승무원을 대상으로 한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지급된 바디캠이 사실상 방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홍철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스알(SR)에서 제출받은 '열차승무원 바디캠 시범운영 내역 및 결과보고서'에 따르면 코레일은 217개를, SR은 120개를 각각 구매했으나, 현재는 사실상 사용이 중단된 상황이다.

코레일은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3월까지 바디캠을 시범 운영했으나, 바디캠 착용이 오히려 고객을 자극하는 등 부정적인 결과를 냈고, SR은 지난 5월 22일부터 시범 운영했으나 참여 인원이 4명에 불과해 단 2주 만에 중단됐다.

민홍철 의원은 "상해·폭행 등 철도 역무원·승무원 대상 범죄가 급증하고 있는데 범죄 예방과 범죄 발생 시 신속한 대처를 위해 도입한 승무원 바디캠이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상황"이라며 "철도 종사자들의 안전을 보장하고 안심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junho@yna.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회의원 민홍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