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언론보도

민홍철 "후반기에 국회 부의장 재 도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업무관리자 작성일24-07-05 10:10 조회48회 댓글0건

본문

낙동강 유역 취수원 다변화 특별법’엔 소신 발의

4fb65b591534df414d39e8e8565d399d_1720141 

더불어민주당 민홍철(김해갑) 의원이 3일 도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각종 정국 현안과 도내 의원들을 향한 쓴소리도 마다하지 않는 등 소신 발언을 쏟아냈다. 특히 논란이 되고 있는 ‘낙동강 특별법’ 대해서도 소신 발의를 밝혔다. 또 후반기 국회 부의장에 재도전하겠다고도 했다.

민 의원은 국민의힘 곽규택 의원과 공동 발의한 ‘낙동강 특별법’과 관련해 “다른 당 의원이 발의하더라고 내 소신이나 내 가치에 맞으면 (공동 발의와)동의를 해준다”고 했다. 최근 이 법안에 서명을 한 일부 의원이 지역 주민들이 반발하자 법안 발의 서명을 철회하는 등 논란이 되고 있다.

민 의원은 상수원 지역 주민 반발에 대해 “먹는 물보다는 농업용수 때문에 반대하는 것이다. 반대하는 것에 대해 이해는 한다”며 “(물이 빠지거나 많으면 작물을 바꿔줘야 하는 농업 피해 문제 등)반대하는 문제를 해결해 주면 된다”고 했다.

민 의원은 낙동강 물 문제 해결을 위한 또 다른 대안도 제시했다. 그는 “(낙동강 상류물)안동댐까지 괜찮다. 대규모 오염 정화시설을 3군데 정도 만들면 된다”며 “구미, 달성, 대구쪽에 기점 오염을 모아서 1차 정화를 하고, 오폐수 정화해서 3급수를 만들어서 낙동강으로 흘러 내리면 2급수로 한강하고 똑같다”고 했다. 또 “아니면 구미에서부터 강따라 대규모 관을 묻어서 생활 폐수나 오폐수를 하류로 흘려보낼 수 있는 대규모 하수관을 묻어서 흘려보내도록 하는 공사를 하면 된다”고도 했다.

https://www.g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55701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회의원 민홍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