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언론보도

[뉴스핌]"이륜차 배달업 종사자 안전체계 강화해야"...국회 민관토론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업무관리자 작성일23-02-16 13:35 조회1,146회 댓글0건

본문

 

사고율 감소· 국민 교통안전 위해 민관 '맞손'
"종사자 안전교육·서스업계 책임성 강화해야"

[서울=뉴스핌] 정태선 기자 =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홍철 의원(더불어민주당‧경남 김해갑)과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임호선 의원(더불어민주당‧충북 증평진천음성)은 16일 국회에서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국토교통부·경찰청·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함께 '이륜차 배달업 종사자와 국민 모두를 위한 안전체계 구축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a0d916f63026b81de2d35988780837bf_1676522
이날 토론회에서는 배달업 종사자의 사고율 감소와 국민 교통안전 강화를 위한 '교통안전체계 구축'에 초점을 맞춰 배달업 종사자 안전교육과 서.비스업계의 책임성 강화방안 등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민홍철 의원은 "이륜차 사고와 상습적인 교통법규위반 문제 해소는 정부와 국회, 업계와 종사자들의 협력이 동반되어야만 가능하다"면서 "이번 토론회가 국민들과 업계, 종사자들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교통안전 강화대책을 마련하는 첫 시작이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임호선 의원은 "이제 배달업 종사자뿐만 아니라 운전자와 보행자의 안전 확보를 위해서도 제도변화가 필요한 때"라며 "이번 토론회가 교통안전을 이뤄가는 하나의 계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작년 11월 국회에서는 '행복한 두바퀴! 안전한 이륜차! 이륜차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해법은?' 토론회를 통해 이륜차 면허제도와 번호판체계 등에 대한 개선방안을 논의했었다. 

행사에는 동정한 배달서.비스공제조합 전무, 유수재 한국교통안전공단 교통안전교육처장, 전연후 교통안전처장 등이 참석해 배달종사자의 안전교육체계나 배달서.비스업체의 책임성 등에 대해 활발한 논의가 이뤄졌다.

또 한상진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교수, 국토교통부, 경찰청,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 전국이륜차배달라이더협회와 쿠팡, 요기요, 배달의민족 등이 참여해 민관이 함께 이륜차 배달업계 실태와 법·제도적 문제점을 짚어보고, 대안 마련을 위해 토론을 진행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회의원 민홍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