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언론보도

[경남일보]민홍철 의원, 김해공항 장거리 노선 확대 토론회 개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업무관리자 작성일23-03-20 09:52 조회961회 댓글0건

본문

[경남일보]민홍철 의원, 김해공항 장거리 노선 확대 토론회 개최

부울경 의원 주최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의원(김해갑)은 21일 국회 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지방공항 글로컬(glocal)시대, 김해공항 장거리 노선 확대를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한다 .

이번 토론회는 부·울·경을 지역구로 둔 김두관, 김정호, 박재호, 이상헌, 전재수, 최인호 의원을 비롯해 국토교통부, 한국공항공사, 경남도, 부산시, 부산관광공사, 부산상공회의소, 가덕도허브공항시민추진단이 함께 주최·주관을 맡았다.

가덕도신공항은 최근 정부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개최 전인 2029년 12월까지 개항하는 방안을 발표하는 등 차질 없이 진행 중이지만, 국제선 네트워크 경쟁력은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국제선 노선의 근간이 될 김해공항에 유럽·미국 등 5000㎞ 이상의 장거리 노선이 단 한 편도 없기 때문이다.

2030 부산세계박람회 현지 실사를 위한 국제박람회기구(BIE) 조사단이 오는 4월 방문할 때도 김해공항은 장거리 직항노선이 없어 인천공항을 거쳐 부산으로 이동해야 하는 실정이다 .

이번 토론회 좌장은 윤문길 한국항공대 경영학과 교수가 맡을 예정이며, 장지익 한국공항공사 항공마케팅 부장이 ‘지방공항 글로컬 시대 개막의 필요성과 추진방향’ 을 주제로 발제를 진행한다. 이후 국토교통부, 한국공항공사, 부산광역시, 경상남도, 부산관광공사, 가덕도허브공항시민추진단 등 정부와 지자체 , 시민사회단체가 김해공항 장거리 노선 확대를 위한 열띤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

민홍철 의원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 각국 방문수요를 위한 빈틈없는 대비뿐만 아니라 부·울·경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김해공항 장거리 노선 확대가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이번 토론회를 통해 지방공항 글로컬 시대를 위한 첫 시작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76587c8bef8b8f99bcd03c8fcd9bf85a_1679273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회의원 민홍철